황창규가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KT직원들은 안믿는다

황창규가 2013.12.16.자 CEO추천위원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결정된 후

KT연구개발센터 2013.12.19.자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앞으로 외부로부터 인사청탁하는 임직원은 처벌하겠다”며 낙하산 인사 척결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그랬던 그가 2015년 청와대의 전화 한통화로 이동수 전무와 신혜성 상무(보)를 낙하산으로 임명하고,

광고부서 발주책임자로 보직까지 변경하였고, 최순실 소유의 신생 광고대행사였던 플레이그라운드를

KT광고대행사로 선정한 후 68억원의 광고료를 몰아주었다.

전년도 광고실적이 일정기준을 초과해야 광고대행사로 선정될 수 있다는 KT광고규정을 삭제하면서까지

충실하게 추종하였다.

KT광고규정상 플레이그라운드는 광고대행사로 선정되는 것이 어렵다고 단호하게 거부해야 마땅함에도…

황창규가 더이상 KT에서는 씨알도 먹히지 않을 이유는 수없이 많지만 임직원에게 거짓말을 한 죄가 가장 크다.

무슨 변명이 더 필요하겠는가?

1등 DNA가 어떻구…신성장이 어쩌구 저쩌구…하는  궤변들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더 이상 구역질나는 언론플레이 집어치우고 당장 그만두거라!

황창규가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한들 믿고 따를 KT직원들이 어디있겠나?

 

 




현장의 목소리 목록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