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노동뉴스] KT노동인권센터 “KT업무지원단 산재 폭증” 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 요청

KT노동인권센터 “KT업무지원단 산재 폭증”

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 요청

윤자은  |  bory@labor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T노동인권센터가 “KT업무지원단 산업재해율이 통신업종 평균보다 15배나 높다”며 고용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했다.

19일 KT노동인권센터는 “최근 KT업무지원단 소속 근로자들의 산업재해가 폭증하고 있는 사실이 센터에 접수되고 있다”며 “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산재 원인을 조사하고 예방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업무지원단은 2014년 4월 KT가 직원 8천304명을 구조조정하고, 같은해 5월 신설한 업무지원조직이다. 센터에 따르면 당시 퇴직을 거부한 직원 가운데 291명을 선별해 신설부서에 배치했다. 현재 233명이 근무하고 있다. 전환배치 후 초기에는 무선측정과 그룹사 상품판매 같은 업무가 배정됐는데, 지난해부터 차량을 이용한 모뎀 수거업무가 주된 업무가 됐다.

센터는 “모뎀을 수거하는 지역 범위가 광활해 차량 이동거리가 상당하기 때문에 상시적인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지난해 업무상재해 건수가 3.9%(9건)로 통계청 자료에 나온 통신업 근로자 평균 산재율(0.26%)의 15배에 달한다”고 우려했다.

지난해 산재 처리된 9건 중 6건이 업무 중 교통사고였다. 네트워크 전송업무와 망 운용 같은 업무에 숙련된 직원을 모뎀 수거업무에 배치하면서 운전미숙으로 인한 사고가 급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무지원단 소속 직원들은 모뎀을 회수하기 위해 하루 평균 200킬로미터 이상 차량을 운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센터 관계자는 “업무 중 사고가 났지만 산재 처리를 하지 않고 개인 보험처리를 한 직원들까지 합하면 실제 업무상재해 건수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산재를 줄이려면 퇴출기구인 업무지원단을 해체하고 일반 지사로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언론 목록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