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명예퇴직’ 뒤에 감춰진 KT, 구조조정의 논란

'명예퇴직' 뒤에 감춰진 KT, 구조조정의 논란
 
윤장섭 기자
'명예퇴직' 뒤에 감춰진 KT, 구조조정의 논란 
 KT, 관리자 면담서 명퇴 강요 의혹
 
지난 8일 KT가 15년차 이상의 직원들에 대한 명예퇴직 신청을 받는다고 통보했다. 표면적으로는 명예퇴직이라는 모양세를 갖추곤 있지만 구조조정의 성격이 강하다는 것이 업계의 공통적인 생각이다.
 
이번 희망명예퇴직 대상자가 되는 직원은 KT 3만4000여명의 임직원 가운데 2만3000여명에 해당하는 전체 70% 수준이어서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이런 와중에 KT의 한 관리 담당자가 특별명예퇴직 대상자에게 "회사에 남는 직원은 벽지로 배치시키겠다"는 협박성 퇴직 제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서울지역 KT지사 직원인 k(56·가명)씨가 14일 KT노동인권센터(집행위원장 조태욱)에 제보한 내용에 따르면 k씨는 특별명퇴 대상자로 분류돼 이날 오전 관리자 A씨를 면담했다는 것,
 
제보내용에 의하면 A씨는 김씨에게 '구조조정' 진행방향을 전달하니 잘 판단하라"며 "명퇴 대상자 중 회사에 남는 직원은 재배치교육을 시켜 신설부문으로 보내는데 연고지를 불문하고 벽지로 배치시킬 것"이라고 말한뒤 "실적급도 제로베이스에서 따지고 임금피크제 도입 후 54세 이상 직원의 임금을 40~50% 삭감할 것"이라고 했다고 KT노동인권센터(집행위원장 조태욱)가 밝혔다.
 
관리 담당자인 A씨는 "KT 정예인력은 8천명뿐"이라며 "저성과자에 대한 권고사직이 가능하기 때문에 삼성식 상시 구조조정을 정례화할 것"을 강조했다고 센터는 전했다.
 
KT는 앞으로 5단계에 걸쳐 사업합리화를 진행하면서 [자회사 독립채산제 운영], [일부 업무 하도급화], [중소기업 대상 영업업무(SMB) 업무축소] 등 전방위적 구조조정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 위원장은 "회사가 일방적으로 근로조건 불이익변경을 하고 직원들의 모든 퇴로를 차단한 뒤 토끼몰이를 하듯이 명퇴를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센터의 주장에 대하여  KT 홍보팀 관계자는 “회사가 경영 전반에 걸쳐 위기상황에 따라 직원들이 고용불안 및 근무여건 악화를 우려해온 것이 현실”이라며 “이에 노사가 오랜 고민 끝에 합리적인 수준에서 ‘제2의 인생설계’의 기회를 제공해 회사와 직원 모두에게 이익이라는 결론을 찾은 것이라”고 설명했다.따라서 "이번 제도변경은 노사가 합의한 사항"이고 "문제가 있다면 노조가 판단할 일"이라고 했다.특히 관리자 A씨의 면담내용과 명퇴 강요 의혹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기 때문에 답변할 게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KT가 외부적으로는 정보유출에 직격탄을 맞고, 내부적으로는 지난해 적자를 만회하기위한 구조조정을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전임대표의 실수를 직원들에게 떠넘기는 꼴”이라며 비난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언론 목록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