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노조선거에서 민주후보를 지지한 직원들에 대한 부당발령을 즉각 철회하라!

[성명서] 노조선거에서 민주후보를 지지한 직원들에 대한 부당발령을 즉각 철회하라!

 

얼마 전에 있었던 KT노조선거에서 민주후보를 지지했던 직원들에 대한 치졸한 보복조치가 회사측에 의해 자행되고 있다. 선거 당시에도 KT사측은 지방본부 위원장 후보로 출마하려던 민주진영 예비후보들의 추천서명을 방해해 후보등록을 무산시키는 등 온갖 불법적 선거개입을 자행한 바 있다. 회사의 불법적 개입과 통제로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투표가 가로막힌 결과 지난 KT노조선거는 회사측이 지원하는 기존 어용노조 위원장의 연임으로 귀결되었다. 이제 KT사측은 연말 인사일정을 통해 민주후보로 출마를 시도하거나, 추천서명을 하고 투,개표 참관인으로 나섰던 조합원들에 대해 부당한 발령 조치를 시행했다. 이에 따라 전국적으로 10 여명이 넘는 민주후보 지지자들이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출퇴근이 힘든 비연고지로 전출발령을 받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대구지방본부 위원장으로 출마하려다 사측의 방해로 등록이 무산된 손수호 조합원의 경우 경주에서 155km나 떨어진 울진으로 발령이 났다. 전남지방본부 위원장 후보에 등록을 시도했던 한승안 조합원은 동순천에서 고흥으로 발령이 났는데 이 역시 출근거리가 70km이다. 여기에 더해 부산의 고완배 조합원, 충남의 이인희 조합원까지, 후보등록을 시도했던 조합원 5명 중 4명이 비연고지로 발령이 났다. 나머지 한 명인 충북의 한미희 조합원의 경우도 거주지에서 80km나 떨어진 충주지사에 6년째 근무중이어서 근거리 발령을 약속 받은 바 있지만 이번 선거에서 충북지방본부 위원장후보로 등록을 시도했다는 이유로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이외에도 민주진영 후보에 대해 추천 서명을 했거나 선거 참관인으로 활동했던 조합원 9명도 부당한 발령조치로 피해를 받았다. 이런 식의 발령은 노조선거에 민주진영을 지지했던 것에 대한 보복에 다름 아니다. 민주노조 승리를 위해 용감하게 나섰던 직원들에게 본보기로 불이익을 줘서 다른 직원들에게 '가만히 있으라'는 메시지를 보여주고자 하는 의도인 것이다.

 

한편 업무지원단으로 이름이 바뀐 업무지원CFT에서도 무원칙한 부당발령이 문제가 되고 있다. 암환자를 비롯해 지병이 있거나 투병 경력이 있는 직원들을 찍어서 본인의사와 무관하게 강제적 인사발령을 시행한 것이다. 이는 해당 직원들이 CFT철폐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것에 대한 대응이자 추후 CFT를 본격적인 직원퇴출기관으로 운영하고자 하는 의도에서 건강이 안 좋은 직원들을 미리 걸러낸 것이 아니냐는 문제제기가 나오고 있다. 이 외에도 직무전문성과 역량을 무시한 강제 발령, 추가 구조조정을 예고하는 듯한 지사광역화와 지점 축소 등에 대해서도 직원들의 불만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선거가 끝나자마자 진행된 조직개편, 부당한 인사조치들이 KT직원들의 마음을 더욱 더 얼어붙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직원들의 사기가 이렇게 땅에 떨어졌는데 어떻게 황창규 회장이 외치는 '글로벌 1 KT'가 가능하겠는가? 우리는 깊은 회의를 가질 수 밖에 없다.

 

KT가 지금 처해있는 암울한 현실은 황창규회장에게 그 일차적 책임이 있다. 황창규 회장은 취임하자마자 8천여 명의 직원을 강제적인 명예퇴직으로 쫓아내며 구조조정의 시동을 걸었다. 그리고 회사는 연말 노조선거에서 기존 어용노조를 재선시키기 위해 온갖 불법적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했다. 관리자가 팀원들을 모아놓고 기호1번에 대한 100% 투표를 강요한 진술이 여러 건 확보되어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후보를 지지했던 직원들에 대한 보복발령까지 이어지고 있으니 도대체 KT를 어떻게 이끌고 가겠다는 것인지 황창규 회장에게 직접 물을 수 밖에 없다. 강제적 인력감축과 이를 위한 노동운동 탄압이 황창규회장이 그토록 강조하던 KT 혁신의 방향이라는 것인가? 이런 불법적 실태들이 황창규회장이 지향한다는 '일류기업'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우리는 황창규회장에게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과 같이 불법적인 노동탄압을 지속하면서 KT를 글로벌 1등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이미 전임 KT회장 이석채의 비참한 퇴장을 통해 그러한 노동탄압과 불법적 행태의 말로를 보지 않았던가? 우리는 이미 이번 노조선거에서 자행된 회사측의 불법적 선거개입에 대해 황창규회장과 지역본부장들을 부당노동행위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하였으며 이에 대한 수사가 진행중이다.

 

우리는 황창규회장에게 요구한다. 민주후보 지지자들에 대한 보복발령을 즉각 철회하라. 직원퇴출기관인 CFT (현 업무지원단)를 즉각 해체하라. 그 동안 자행되었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관련자들을 엄중 문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우리는 이러한 요구를 전달하기 위해 황창규회장과의 면담을 요청하고자 한다. 만약 황창규회장이 이러한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한다면 강력하고 끈질긴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이미 지난 2013년에 5개월여에 걸친 완강한 투쟁을 통해 이석채 회장의 불법과 전횡을 폭로하고 타격하며 그 해 말 이석채 회장의 퇴진을 이끌어낸 바 있다. 황창규 회장이 부디 우리의 경고를 받아들여 진지한 대화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우리의 요구

 

하나. 황창규회장은 민주후보 지지자들에 대한 보복발령을 즉각 철회하라!

하나. 황창규회장은 직원퇴출기관 업무지원단을 즉각 해체하라!

하나. 황창규회장은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관련자 엄중문책과 재발방지 대책마련에 나서라!

하나. 황창규회장은 KT전국민주동지회의 면담요청에 즉각 응하라!

 

2014.12.24 

KT전국민주동지회 / CFT철폐투쟁위원회




현장의 목소리 목록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