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구조조정 노사합의…노동자들 “밀실합의는 무효” 조합원 대상 설문조사 95% 반대

KT 구조조정 노사합의…노동자들 “밀실합의는 무효”
 
KT민주동지회, 조합원 대상 설문조사 95% 반대
 
권순택 기자  |  nanan@media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입력 2014.04.10  15:37:20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T가 근속 15년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구조조정에 들어간다. 황창규 회장 취임 후 첫번째 구조조정이라는 점에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높다. 하지만 KT 노동자들은 “노사합의는 불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KT(회장 황창규)는 지난 8일 노사 합의에 따라 근속 15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특별명예퇴직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회사의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결단으로 ‘노사가 뜻을 모은 결과’라는 입장이다. 또, 직원들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하지만 노동자들의 우려는 크다. KT전국민주동지회는 9일 <민주통신>을 발행하고 “밀실합의는 무효”라면서 “어용노조를 심판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KT민주동지회가 발행한 '민주통신' 중 캡처

 

KT전국민주동지회는 “회사와 노조는 이 구조조정안이 ‘경영위기’에 따른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호도한다”며 “하지만 KT의 전년도 적자실적은 BIT사업 실패로 인한 추가비용을 2700억 원이라는 임의의 금액으로 회계처리해 억지로 만들어낸 적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KT전국민주동지회는 “직원들은 노조의 밀실야합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도대체 자신의 조합원을 자르고 일자리를 없애는 방안에 합의해준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더구나 Mass영업과 현장 개통, A/S등 현장 핵심업무를 자회사로 이관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특히, 복지후퇴 등에 대한 부분이 포함된 내용이라면 조합원 찬반투표를 해야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KT전국민주동지회가 구글을 통해 ‘구조조정' 관련 조합원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95%가 반대(현재3시 30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링크)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 2528명 중 2331명(95%)이 “아니오”라고 답했다. 반면, “예”라고 응답한 수는 115명(5%)에 불과했다.

‘명퇴실시로 퇴직할 의사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2344명(95%)이 “아니오”라고 답했다. 또, ‘노조집행부에 대한 불신임이 필요하느냐’는 물음에는 2258명(91%)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한편, KT전국민주동지회는 노사 합의를 통해 “명예퇴직은 직원들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한다”고 합의했지만 ‘개별 면담’이라는 이름으로 종용하는 사례가 발생할 것을 우려, 관련 사례를 제보받고 있다.


 

<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현장의 목소리 목록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