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례] KT 믿고 투자했다가…오리알 신세된 ‘을’

KT 믿고 투자했다가...오리알 신세된 '을'

 

등록: 2013. 5. 13. 20:19

KT, ‘올레 오피스’ 3년만에 철수키로
“적극적 지원” 약속믿은 수억원 투자자
KT의 광고 축소·사업철수에 경영난
항의하자 “법적대응” 공문보내 압박

케이티(KT)가 의욕적으로 펼쳐오던 ‘올레 서비스드 오피스’ 사업을 갑자기 철수하기로 해, 케이티의 청사진을 믿고 수억원을 투자한 개인과 갈등을 겪고 있다.

 

케이티는 전화국 등 유휴공간이 된 사옥을 활용해 개인들에게 소규모 사무실을 임대해주는 사업에 진출해 2010년부터 경기 성남센터와 서울 목동센터를 열었다. 2011년 10월에는 개인사업자의 투자를 유치해 서울 명동 중앙전화국 9층 270평에 세번째 명동센터를 개장했다. 하지만 케이티는 최근 직영해오던 성남센터와 목동센터를 다음달까지만 유지하고 사실상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

 

김혜정(45)씨는 케이티와 계약을 맺고 인테리어비 4억5000만원과 보증금 1억원을 들여 명동센터를 열어 운영하고 있었다. 하지만 올해 초 케이티가 사업 철수를 내부적으로 결정하고 포털에 진행해오던 ‘소호사무실’ ‘1인사무실’ 등의 키워드 광고를 크게 축소해 영업 기반이 축소되고 고객 혜택이 줄어, 책임 여부를 놓고 케이티와 갈등을 빚고 있다. 올레 서비스드 오피스는 스마트 오피스 회원으로 가입하면 센터 3곳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고, 주로 창업을 준비하는 개인이 두세달 단위로 계약한다. 하지만 케이티가 사업 철수를 결정해, 김씨는 ‘오리알 사업자’ 신세가 되게 됐다.

 

이석채 회장도 2010년 6월 중소기업청장과 만나 1인창조기업 지원 협약을 맺고, 성남센터를 시작으로 2011년 전국의 전화국에 20곳까지 개설 확대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김씨에 따르면, 명동센터는 개장 뒤 1년간 2억5000만원의 적자를 봤다. “사업성이 높다”는 케이티의 컨설팅이 엉터리였다. 케이티는 김씨의 적자 보전요구를 받아들여 지난해 9월부터 월 2100만원의 임대료를 1300만원으로 조정했다.

 

케이티가 올해 초 이 사업을 접기로 함에 따라 김씨와 마찰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김씨는 “대기업이 개인에게 투자를 권유했다가 사업을 철수하면 책임도 져야 하는 것 아니냐. 사업 철수를 통보한 뒤 나머진 개인사업자가 알아서 할 일이라는 것은 갑의 횡포”라고 말했다. 케이티는 김씨가 케이티의 직영점 철수와 키워드 광고 축소로 경영환경이 악화된 것을 문제삼자, 지난달 20일 김씨에게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회사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어 계약 해지와 민형사상 법적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경고 문서를 발송했다.

 

케이티는 이에 대해 “회사는 사업성이 낮아져 철수를 결정했다. 김씨는 계약기간 동안 올레 서비스드 오피스 브랜드로 영업을 할 수 있으며, 온라인 광고는 현재 수준으로 지원할 방침이나 임차인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본권 기자 starry9@hani.co.kr




언론 목록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 http://ilovek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