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5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KT부당인사고과 구제신청 심판회의가 있었습니다.

사전에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박유순국장이 "MB정권 들어 노동위의 반노동자적 행위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규탄한 바와 같이 KT사건도 초심유지(각하) 되었습니다.

사용자위원까지도 임금을 삭감하는 데 동의한 노조에 대하여 납득할 수 없다는 분위기였습니다.

또한 대한민국 최초의 신인사제도란 말도 나왔습니다. 이제 이 싸움은 모든 노동자들과 관련된 투쟁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