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통신3사중 KT의 사내이사 1인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통신사들이 금감원에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KT 사내이사 1인 평균 급여는 15억1000만원으로, 10억5800만원을 기록한 SK텔레콤보다 높았다. LG유플러스는 6억5517만원으로 3사 중에선 가장 낮았다. 
 
KT 사내이사는 이석채 회장, 이상훈 기업고객부문 사장, 표현명 개인고객부문 사장이 등재되어 있다. SK텔레콤 사내이사는 올해 주총에서 상당수가 바뀌어 최재원 수석부회장, 하성민 총괄사장, 서진우 사장이 올라와 있고, LG유플러스는 이상철 부회장, 조준호 ㈜LG 사장, 성기섭 전무가 등재되어 있다.
 
이와함께 작년 직원 전체의 1인 평균 급여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순으로, 2009년과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