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초기 서비스에 대해 소비자들의 반응이 신통치 않다고 한다.
지상파 실시간 재전송을 포함한 상용서비스 한 달이 지났으나, 가입자가 9만에 불과하다.
물론 업체들이 본격적인 차원의 마케팅을 전개하지 않은 때문이어서, 섣부른 판단을 내리기엔 무리다.

하지만 차가운 소비자반응의 배경을 들여다보면 마음놓고 있기엔 걱정이 앞선다.
초기시장 부진의 이유로 꼽히는 인프라 미비, 콘텐츠 차별화 실패, 결합마케팅의 부재 등이
그다지 쉽게 해결될 수 문제가 아니라는 판단 때문이다. 특히 인프라의 미비는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실시간 재전송을 포함한 IPTV는 기존 VOD(주문형비디오) 중심의 프리IPTV와는 달리 안정적인 망의 품질이 확보되어야 한다.
초고속인터넷이 잠시 끊기는 것과 방송이 잠시 중단되는 것은 완전히 다른 문제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IPTV 상용화 전부터 우린 인프라구축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전문가들은 실시간 IPTV를 제공하기 위해 가입자단에서 최소 15Mbps급 이상,
일반 상품군에서는 50Mbps급의 속도는 지원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 기준에 따르면 KT, SK브로드밴드, LG데이콤 등 IPTV 3사를 통해
초고속인터넷을 제공받는 1200만 가입자 중에 실시간 IPTV를 제공받을 수 있는 가입자는 600만에 지나지 않는다.
나머지는 보고 싶어도 볼 수 없다는 얘기다. 이 같은 인프라상의 취약점이 IPTV사업자들로 하여금 마케팅을 위축시키게 만든다.
어서 빨리 디지털가입자회선(XDSL), 광동축혼합망(HFC)을 광가입자망(FTTH)이나 광랜, 또는 닥시스 3.0으로 전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