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KDDI, 스타링크 채택…오지 인터넷 품질 업그레이드

백홀 공급자로 선정…내년부터 시골 지역 초고속·저지연 인터넷 제공

[더구루=오소영 기자] 일본 이동통신사 KDDI가 미국 스페이스X와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를 활용해 통신 사각지대를 해소에 나선다. 내년부터 시골을 중심으로 초고속·저지연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한다.

KDDI는 13일(현지시간) “백홀 공급자로 스타링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백홀이란 기지국과 같은 주변부망(Edge network)과 최상위 네트워크인 기간망(Backbone network)을 연결하는 전송망이다. 방대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하기 위해 필수적이다.

KDDI는 스타링크를 이용해 1200개 원격 타워를 연결한다. 내년부터 통신 인프라가 부족한 시골 지역에 초고속·저지연 인터넷 서비스를 지원하다. 양사는 앞서 총무성의 허가를 받아 야마구치 지역 내 KDDI 위성통신센터에 스타링크 지상국을 설치하고 성능 테스트를 수행했다.

스페이스X는 KDDI와의 협업으로 토대로 북미와 유럽을 넘어 아시아로 사업 무대를 넓히게 됐다.

스페이스X는 550km 상공 지구 저궤도에 위성을 쏘아 올려 자동차와 비행기 선박 등 모든 차량에 위성 인터넷 서비스를 공급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2027년 중반까지 4만2000여 개 위성을 발사해 전 세계를 연결하는 위성 인터넷을 실현할 계획이다.

지난달 말 기준 스타링크용 위성을 1740대 발사했다. 2세대 스타링크 시스템 구축을 위해 3만대의 위성을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북미를 시작으로 영국, 뉴질랜드 등에서 베타 서비스도 시작했다. 14개국에서 가입자 10만명을 확보했다.
오소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오소영 기자 osy@theguru.co.kr

/// KDDI는 매출액 기준 일본 최대 규모의 통신사업자다. 2020년 기준 연간 매출액은 약 494억 달러(약 56조원)에 이르며,
6000만명 이상의 이동통신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현장의 목소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