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피해자에게 부당한 동의서 제출요구 당장 철회하라!!!

현재 회사측 조직운영팀에서 CP피해자 중 재직 직원들에 대해 민형사상 어떠한 문제제기도 하지 않겠다는 동의서를 날인해서 제출해야 합의금(515만원)을 지급하는 것처럼 겁박하고 있는데 이것은 명백히 부당한 강요이다.

왜냐하면 CP피해자 103명 소송의 화해권고결정문 어디에도 민형사상 문제제기 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없다.  도의적 책임으로 kt가 515만원을 원고들에게 6월15일까지 지급한다고만 명시되어 있다.

103명의 CP피해자와 나머지 899명의 피해자들에게도 동일한 기준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하였기에 당연히 동의서 제출을 강제하는 행위는 중단되어야 한다.

일면 이해가 가는 부분은 있다

그 동안 kt가 얼마나 몹쓸 범죄적 탄압을 하였으면 저럴까 하는 측은한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래도 이건 아니다!!

CP피해자에게 두번 모멸감을 주는 요구이기 때문에 당장 걷어 치워야 한다!!

 

 

 

 

 

 

 




현장의 목소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