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의 불법경영 눈감아 주는 어용 김해관은 퇴진하라!!

KT, 의원 채용청탁에 지역구 기부금까지

김지경 기사입력 2018-05-25 07:27 최종수정 2018-05-25 07:56

◀ 앵커 ▶KT가 박근혜 정부 시절 여권 유력 국회의원이 추천한 비전문가들을 고문으로 채용하고 많은 급여를 제공한 의혹이 드러났습니다.

또 이 국회의원 지역구의 단체나 행사에 많은 기부금까지 낸 정황도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김지경 기자입니다.

◀ 리포트 ▶

3년 전 경기도의 한 작은 노인복지시설에 KT가 기부금 수백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복지관에 기부금 전달을 추천한 사람은 이곳을 지역구로 둔 당시 여권 핵심 국회의원.

이 국회의원실은 KT가 먼저 접근해왔다고 밝혔습니다.

[000의원실 보좌관]
“KT에서 와서 이런 사회 공헌사업을 한다, 하니까 맞는 데를 추천해달라, 이렇게 먼저 말을 해요.”

KT의 관계자들은 상임위 유력 인사였던 의원과 돈독한 관계를 맺기 위해, 지역구의 여러 시설에 이 같은 지원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T 관계자]
“정부에서 뭐라고 얘기할 때 그걸 제동 걸 수 있거나 반론을 제기할 권한이 있기 때문에 막강한 거예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뚜렷한 전문성이 없는 너덧 명이 고문이나 연구조사역이라는 이름으로 KT에 특별채용되기도 했습니다.

이 국회의원의 추천 때문이었습니다.

[KT 관계자]
“000 의원하고 좀 아는 사람. 의원 아는 사람이죠. (통신 쪽에 전문성이 있거나 그런 분은 아니실 거 아니에요.) 네.”

이렇게 국회의원들이 추천하는 인사를 채용하는 일이 KT에서는 드물지 않았다는 게 내부 관계자들의 말입니다.

[KT 관계자]
“되게 많은 걸로 알고 있어요. 이렇게 고문들을 많이 넣은 거로 알고 있어요.”

경찰은 KT가 복수의 국회의원에게 채용 청탁을 받고 이를 실행한 것으로 보고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또 KT가 국회의원들에게 기부금과 협찬 명목으로 전달한 금액도 수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제3자 뇌물수수나 배임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T는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MBC뉴스 김지경입니다.




현장의 목소리 목록